2021.02.12 Yoshihiro Tatsuki

GFX100S: "More than Full Frame" x Yoshihiro Tatsuki

Yoshihiro Tatsuki

1937 년 도쿠시마 현 출생. 1958 년 광고 대행사 애드 센터 설립시에 사진가로 참가. 1969 년 프리랜서로 변신. 여성 사진 분야를 중심으로 많은 유명 인사를 촬영. 동시에 세계에서 스냅 사진을 매일 찍고 계속 많은 작품을 배출. 1965 년 제 9 회 일본 사진 비평가 협회 신인상, 사진집 “My America” , “Toji”등, 2012 년 “Tōkyōtō” , 2016 년 “동기없는 사진  just because”, 2018 년 “Angel with Tongue” , 2019 년  “20C”, 2020 년  “Afternoon Paris” 외 다수.

GFX100S에 대한 인상

약 20년 전에 도지(東寺:교토시에 있는 사원) 사진을 찍었습니다. 당시에는 일할 때 주로 쓰던 6x8 필름 카메라를 사용했습니다. 불상을 촬영할 때 8×10로 찍을지, 4×5로 찍을지 고민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시간이 한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옆으로 긴 6×8이 수평과 수직 위치 모두 촬영하기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GFX100S & GF100-200mmF5.6 R LM OIS WR

이 사진을 찍을 때는 GFX100S 디지털 카메라를 선택했습니다. 공개된 정보에서는 1억화소라고 하더군요. 디지털 카메라 세계에서는 “5천만화소"가 고해상도의 표준이 되었습니다. 1억화소로 사진을 찍는다면 어떤 표현이 가능할지, 사람들이 1억화소로 찍은 작품을 보면 어떤 기분을 느낄지 궁금했습니다. 디지털 카메라 세계에서는 "풀 프레임"이 기본 표준이지만, 이른바 "중형" 카메라는 많지 않습니다. 저는 라지포맷 카메라가 사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알고 싶었고, 대형으로 인화했을 때와 소형으로 인화했을 때 표현의 차이를 경험해보고 싶었습니다.

GFX100S & GF100-200mmF5.6 R LM OIS WR

GFX100S & GF32-64mmF4 R LM WR

GFX100S를 본 첫인상은 ‘작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전의 GFX100 모델에 비해 GFX100S는 손에 편안하게 잡히고 크기가 놀라울 정도로 작습니다. 렌즈는 어쩔 수 없이 무거워지기 마련이지만, GF50mm와 같은 단렌즈를 사용하면 스냅촬영도 문제 없을 것 같습니다. 아직 1억화소로 스냅 사진을 찍는 게 일반화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대중화될 수 있을지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GF 렌즈가 무겁기는 해도 6x8 필름 시절부터 사진 촬영 성능이 우수하기로 정평이 나 있었고 제가 직접 경험해보기도 했습니다. FUJINON은 광고를 통해 어빙 펜(Irving Penn)이나 리처드 아베논(Richard Avenon)과 같은 품질에 민감한 거장들에게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GFX100S & GF250mmF4 R LM OIS WR + XF1.4X TC WR

전문 사진가들은 사진의 최종형태는 인쇄물이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전에는 줄 개수에 따라 사진 품질을 알 수 있었습니다. 20년 전에 자비를 들여 만든 도지(東寺) 사진집도 사진과 같이 마무리하기 위해 특별한 인쇄 기술이 들어갔습니다. 디지털 카메라에서 픽셀 수가 늘어나면 일반인들도 손쉽게 이런 경험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반사광 아래에서 보는 적당한 크기의 사진 프린트는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이 있습니다. 이는 좋은 일이고, 저도 사진가로서 환영합니다.

GFX100S & GF100-200mmF5.6 R LM OIS WR

GFX100S는 픽셀 시프트로 최대 4억화소 해상도를 높일 수 있습니다. 하지만 4억화소로 촬영할 때는 사진이 흔들리지 않도록 탄탄한 "기반"이 필요합니다. 조명과 구도가 제대로 준비되어야 초고화질 이미지가 비로소 제 기능을 합니다. 픽셀 수가 많다고 해서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오해하시면 안 됩니다.

1억화소나 4억화소가 아직 일반화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는 필수가 될 것입니다.  아직 8K TV를 가진 사람은 거의 없다시피 하지만 일부 방송국에서는 지금 8K 방송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GFX100S는 "선구자"로서 매력적인 카메라입니다.

GFX100S & GF23mmF4 R LM WR

미러리스 카메라가 등장하면서 카메라가 더욱 보편화되었고, 스마트폰의 카메라가 발전함에 따라 사진의 원리를 공부하지 않고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사람들이 늘어났습니다. 많은 사람이 사진의 매력을 누리게 되었다는 것은 의의가 있고 매우 흥미롭지만, 사진의 진짜 최종 형태는 모니터가 아니라 인화한 프린트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새로운 장비가 있으면 색다른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깁니다. 저도 사진 유형에 따라 다른 장비를 사용하는 사람 중 하나이며, 카메라를 바꾸면 사진이 바뀝니다. 아주 약간이지만요. 큰 변화를 일으키려면 자신도 모르게 심어진 통념과 선입견을 버려야 합니다. 그게 어렵죠.

GFX100S & GF120mmF4 R LM OIS WR Macro

GFX100S & GF32-64mmF4 R LM WR

사진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는 누구도 모릅니다. 기본적으로 사진 표현은 자유롭고 다양성이 있습니다. 성별이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하는 시대는 지나갔고, 누구나 "사진을 찍는 사람"으로서 같은 선상에 서 있습니다. 마침내 우리는 서로 다른 품질의 다양한 장르와 테마를 제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시점에 왔습니다.

사진 산업은 춘추전국시대에 돌입했습니다. 새로운 카메라가 나올 때마다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합니다. "지금까지 중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을 묻는다면 많은 사람이 "내일 찍을 사진"이라고 대답하는 것 처럼, GFX100S에 거는 기대가 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