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website uses cookies. By using the site you are agreeing to our Privacy Policy.

2019.09.03 Pierluigi Orler

Castelluccio di Norcia 그리고 XF16-80mmF4 R OIS WR

Pierluigi Orler

Pierluigi Orler, Snowart’s photographer, is specialized in alpine landscape. He was born in Trentino (Dolomites) professionally trained in Milan, and has achieved a long-lasting experience in the travel, sport and architecture fields. His photo features throughout the five continents have been displayed in the most important magazines of these specific sectors. The sports shutter clicks have been published in ”Best”,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s book, which contains the most wonderful images in the world. He’s had important exhibits on the occasion of the Olylmpics, and in Milan, Turin, and Parma. He has acquired the extraordinary talent to block structures within space and to graphically frame subjects in order to render visual emotions in a clear and transparent way. For quite a long time, his technical heritage has been devoted to the dolomitic landscape, and most particularly to the Fiemme Valley. He created such a unique way of framing mountains with his reflex camera, that the Rovereto Modern Art Museum was able to rename Snowart just by showing his photos. Through his lens, snow becomes a sequence of multifaceted volumes. Crystals, dunes, shaded valleys, are all metaphors of Man’s life. And the mountains are metaphors of the universe 

저는 매년 독특하고 아름다운 꽃들이 만개하는 움브리아의 작은 마을 카스텔루치오 디 노르치아로 돌아옵니다. 광활한 평야에서 강렬한 붉은 색의 양귀비부터 푸른색의 수레국화, 짙은 노란색의 렌틸, 산발적인 에메랄드 빛의 아룸속에 이르는 모든 것들이 풍성한 색의 향연을 이룹니다.

마치 마법처럼 이곳은 시간이 멈춰버린 듯한 수수께기 같은 아름다움으로 사진 애호가들을 이끕니다. 그들은 항상 인간의 노력과 지구의 관대함의 결과로 이루어진 완벽한 경관이라고 여겨져 온 풍경을 영원히 간직될 사진으로 기록합니다.

올해 저는 이런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작업을 하기 위해 최고의 장비인 X-T3 카메라와 그 실체를 드러내지 않는 콤팩트한 모양에 기술적인 기능을 갖춘 신제품 FUJINON XF16-80mmF4 줌렌즈를 챙겼습니다. 이 카메라는 가벼운 다용도 제품으로 민첩한 움직임을 가능하게 해주고 최소 초점 거리 35cm로 넓은 공간에서 섬세한 디테일을 살려낼 수 있습니다. 휴대가 간편하고 다양한 초점 길이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손떨림보정 기능을 사용하기 때문에 모든 조명 조건에서 이미지와 영상의 정확한 디테일과 전반적인 선명도를 도출합니다.

카스텔루치오는 인간처럼 선할 수도 악할 수도 있는 자연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그렇게 아름다운 공간에서도 격렬한 지진으로 집, 농장 및 도로가 휩쓸렸지만, 그곳 사람과 자연들 모두 여전히 희망을 품고 있습니다. 모두의 도움으로 다채롭게 펼쳐진 꽃밭부터 다시 일상생활로의 복귀를 꿈꾸는 마을 사람들의 용감한 얼굴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이전보다 더욱 강렬해졌습니다.

모든 이미지는 XF16-80mmF4 R OIS WR를 장착한 X-T3로 촬영되었습니다.